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기스포츠단'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0.26 생명의 기운을 touch하는 교사 (5)
  2. 2010.10.11 멋진 운동회, 당당한 아이들 (4)

사(스승)의 길


주 하나님이 땅의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그의 코에 생명의 기운을 불어넣으시니 사람이 생명체가 되었다.“
(창세기 2장 7절)

그런데 왜 일까?
우리가 인간으로서 자의식이 형성되는 그 날부터
우리는 하늘과 연결된 생명의 기운을 잊어버린다.

그래서 망각의 존재는 다른 망각의 존재와 부딪히며
상처주고, 상처받는다.
“동물의 세계를 봐라 강한 자만이 살아남는다.”
하는 피상적인 관찰의 강요가
당연한 진리가 되어
너와 나를 경쟁으로 내몬다.
망각은 더 큰 망각을 불러오는지
그는 스스로 자기만의 구렁텅이에 걸어 들어가
외롭게 웅크리고 있다.
 
하지만 당초, 너와 나는
거대한 생명의 그물망 속에
생명의 씨앗으로, 생명의 줄기로
서로서로 기대어
따뜻하게 연결되어 있는 것을,
너와 나는 그 존재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다운 생명의 열매인 것을,

생명의 기운은 신께서 주시고
망각은 우리 스스로 만들었으니
망각에서 깨어남
그것이 교육이고, 배움이다.

망각이 깨지는 날
우리는 자유로워지고
너와 나는 벗으로, 연인으로, 길동무로
따뜻하게 맺어지려니

망각을 일깨워주는 이
쓰러진 우리를 일으켜주는 이 
본래 그 자리에, 늘 있었던
생명의 기운을 되살리게 하는 이
그가 교사다. 스승이다. 

- 지난 10월 16일(토) 개최된 YMCA아기스포츠단 배움지기 모임 주제가 스승, 교사에 대해 글쓰고, 나누기였습니다.그 준비를 하면서 쓴 글입니다. 함께 배우고, 가르친다는 것은 오묘한 섭리만큼이나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
- 사진은 올해 초 제주도 섭지코지에서 찍은 등대 사진입니다.

'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명의 기운을 touch하는 교사  (5) 2010.10.26
멋진 운동회, 당당한 아이들  (4) 2010.10.11
나는 나인가?  (7) 2010.04.26
김예슬, 추락 또는 비상  (2) 2010.03.26
별 하나 나 하나  (33) 2010.02.11
Posted by 다른 목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amdaihage 2010.11.24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와 맺은 첫 인연이 제겐 YMCA였지요.
    아마도 다른곳과 인연을 맺었다면 망각하고 살았을 너무나 많은 일들을 깨우쳐준 곳이 YMCA입니다.
    맑고 밝은 심성의 아이들을 만나게 해준 곳, 환경과 먹을거리,사회에 관심을 갖게 해준 곳, 내가 아닌 우리를 깨닫게 해준 곳, 일에 대한 열정을 심어준 곳. 그래서 YMCA는 내게 큰 스승입니다.

  2. feed hammermill 2011.11.03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졸업식 하던 날 마지막 영상에 총무님 글이 올라오는데 눈물이 어찌나 나던지...
    16년 넘게 많은 아이들을 만나면서 세상 가장 반짝이는 빛으로 온 아이들을 그 빛을 더 밝혀주지 못하고 교사라는 이름으로 빛을 잃게 만든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하지만 우리 아이들 총무님처럼 좋은 글로 축복해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잃었던 빛 다시 찾고 건강하게 잘 살아갈 거라고 믿어요. 항상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3. christin 2012.03.21 0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무 지조냐싶 일단전를끊었던것 나와통한내용이었다.

  4. mirc 2012.07.25 2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억을 남겨주세요

제24회 부천YMCA 아기스포츠단 가족운동회



오늘은 가족운동회

아이들의 빛나는 눈동자, 해맑은 얼굴을 보면서
나는 오늘도 다짐을 한다.

너희가 주인공이다.
나는 디딤돌이다.

너희들이 살아갈 세상
조금이라도 더 밝게
조금이라도 더 맑게
조금이라더 더 자연스럽게
내가 그렇게 디딤돌이 되면 좋겠다.

너희가 오늘처럼
걸림없이 씩씩하게
스스로 당당하게

인생에서 만날 어떤 어려움도
훌훌 털고 일어나
너희 안의 무한한 가능성을
아름답게 발하길

두손모아 기도하며
너희를 축복한다.

- 제24회 아기스포츠단 가족운동회에서 함께 웃고, 뛰었던 아이, 교사, 학부모 모두에게 감사드립니다.

'교육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명의 기운을 touch하는 교사  (5) 2010.10.26
멋진 운동회, 당당한 아이들  (4) 2010.10.11
나는 나인가?  (7) 2010.04.26
김예슬, 추락 또는 비상  (2) 2010.03.26
별 하나 나 하나  (33) 2010.02.11
Posted by 다른 목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하니 2010.10.17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기현 사무총장님, 제가 누구게요? *^^*

    • 김기현 2010.10.28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정은식 회장님~~사적인 이익을 넘어 공익을 추구하는 관계로 서로 만난다는 것 참 좋은 일이네요. 서로 힘주고 받으면서 삽시다^^

  2. feed hammermill 2011.11.03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블로그에 아직 안 익숙해서리... 별명하나 급하게 지었네요... 힌트라 하면 우리 옛등대 이름이라우~~ 지난 졸업식때 이 시를 읽으며 받았던 감동의 여운이 아직도 느껴져요... 하늘의 별이었던 아이들의 별빛을 찾아주어야 하는게 내 몫인데... 많이 힘들때가 있네요... 그래도 지금은 힘들때마다 스스로 회복하는 힘이 생겼다고나 할까요... 그래도 다행이겠죠... 담대하게님, 맹꽁이님의 글을 읽으며 누군지 알겠던데요... 대번에... 담대하게님... 저도 월례회때 기다렸는데...언제 한번 뵙고 싶네요~~맹꽁이님도 걱정마세요...잘될거에요~~~ 곧 봐요~~~

  3. mirc 2012.07.25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억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