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하철 자출족 5일째
자가용 No, 자전거 Yes


  한달 전쯤 오래도록 책장에 꽂혀있던 책 「인간동력, 당신이 에너지다」를 읽었습니다. SBS스페셜로 방영되었던 내용을 유진규 PD가 책으로 펴낸 것인데, 책 정리를 하다가 다른 책에 밀려 책장 깊숙이 잠자고 있던 책을 발견한 것입니다. 

 
                                     궁금해서 한 두장 읽기 시작했는데 예상 외로(대부분 아는 내용이라는 잘못된 편견 탓...그래서 책장 깊이 박아놓았겠지요) 내용이 흥미진진해서 단숨에 읽어내렸습니다.

책에는 정말 재미있고, 창의적인 사람들이 많이 소개되더군요. 
인간동력(당연 자전거)으로 세탁기를 돌리는 사람, 시속 90km를 달리는 휴먼카, 놀면서 물 펌프를 하는 아이들, 제 생각보다 정말 다양한 자전거의 변신....
그렇지 않아도 하반기에 부천YMCA에서 자전거운동, 에너지운동을 하기로 한 참이라 “에너지운동도 이렇게 재미있게 해야 돼”하고 감탄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며칠 후 출근 길. (저는 광명에서 부천까지 자가용-물론 경차입니다-으로 출퇴근을 합니다. 수도권은 모든 대중교통은 서울로, 서울로 되어있지요, 휴~~)
  나홀로 자가용을 타고 출근을 하는데 제 모습이 무척 모순적으로 느껴졌습니다. 평소 환경의 중요성을 입에 달고 사는데....
 
  그래서 접이식 자건거를 구입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삼각형’이라는 애칭이 붙은 스트라이다.
  여러 제품을 알아봤는데 기아는 없어도 무게가 10kg이고, 밀고다닐 수 있어서 (기력이 별 볼일 없어도) 편리하더군요.

  자출족은 아니고요. 제가 아는 분은 광명에서 부천까지 정말 자전거 만으로 출퇴근하시던데 저는 이렇게 무시무시한 차량 중심 사회에서 자출족은 겁나서 못합니다.
  첫째, 집에서 철산역까지 자전거로 ; 약간 고개마루가 있는데 기아가 없고, 바퀴가 작아도 충분히 올라가더군요. 다행히 출근길은 내리막길 퇴근길은 오르막길을 오르면 땀이 뻘뻘, 저절로 운동도 되네요.  
  둘째, 철산역에서 송내역까지 전철로 ; 중간에 7호선에서 1호선으로 갈아타는데 접은 자전거를 밀고 다닙니다. 
  셋째, 송내역에서 YMCA까지 ; 자전거도로가 있어서 편하게 

  5일 되었는데....아침부터 자전거 타는 것도 재미있고,
  전철도 요즘은 맨 앞칸과 뒷칸은 자전거를 실을 수 있는 공간이 있어서 큰 불편 없습니다.
  또 자전거를 타다보니 다른 세계가 보이고(생각보다 자전거 타는 사람이 많네요. 노인들도 많으시고, 청소년들은 너무 위험하게 타고...), 나이들면서 조금씩 바꾸려고 노력하는 ‘느리게 살기’(Slow Life)에도 제격이네요.

Posted by 다른 목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윤기 2010.08.24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트라이다' 자전거 보고 반해서 ....저도 한 번 지름신이 내릴 뻔 했었지요.

    자출족 멋지십니다.

    지하철에 '스트라이다' 밀고 가면... 눈 길 많이 받으실텐데....

    저도 한 2년 정도 자전거 열심히 탔는데...

    한 때 집에 자전거가 3대나 있었는데... 모두 도둑맞고.... 요즘은 그냥 차 타고...다니고...가끔 스쿠터 타고 다니고...그럽니다.

  2. damdaihage 2010.10.15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총무님께 참 잘 어울리는 자전거라는 생각이드네요. 저도 예전에 자전거로 출,퇴근한적이 있었어요. 시원한 바람 맞으며 달릴 때는 너무 신이나서 사실 출근보다는 탁트인 어느 곳으론가 가고 싶다는 생각도 했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