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충격, 바나나 우유 만드는 법


- 5월 18일 부천Y에서 있었던 안병수 님(과자 내 아이를 해치는 달콤한 유혹 저자) 강의 일부입니다.
 
바나나 우유는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제품이고 한 회사의 매출액이 일년에 천억이 넘는다고 합니다.
그런데 어떻게 만들어질까요?

1. 우유를 붓는다.  
                                                     
                              
2. 색소를 넣는다.             
무슨 색소 일까요. 치자황색소입니다. 치자황색소를 치자로 만든다고 생각하는 분이 있는데 이것은 실험실에서 만들어진 인공색소입니다.

치자황색소가 간 유전자를 손상하고, 간세포를 손상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고 합니다.
요즘 소비자들이 식품첨가물에 민감해 지니까 카르틴 색소를 넣는 바나나 우유도 있는데 치자황색소보다는 조금 낫습니다.



3. 이제 색깔이 그럴듯해졌습니다. 색깔은 나는데 맛이 안나죠? 



향료를 한 방울만 넣습니다.
"자 냄새가 어떠세요?"
"정말 바나나 색깔에 바나나 향이 나네!!!" 
다들 놀랍니다.






4. 단맛이 나야 사람들이 좋아하니까 설탕을 넣습니다. 
                                                               
 
설탕을 듬뿍 넣어서 사람들이 놀라니까 "바나나 우유에는 더 많이 들어갑니다."라고,      
                                  
"드시고 싶은 분 손들어 보세요." 
모두가 고개를 절래절래....  

"이상하게 편의점에서는 잘 사서 드시는데 직접 만들어드리면 꽁무니를 빼세요."
"실제로 파는 것은 여기에 유화제, 소르비톨이 더 들어갔으니 이렇게 만들어 먹는 것이 더 건강합니다."



보너스 - 
크리머(또 다른 이름 프림) 만들기
마트에서 제일 잘 팔린다는 커피 믹스, 그 중에 몸에 안좋은 크리머 이것도 한번 만들어볼까요?

"크리머 또 다른 이름 프림, 색깔이 뽀야니까 우유라고 생각하는데 우유가 아니예요."

1. 정제유(그냥 기름)에다 물을 섞습니다.  당연히 물과 기름이 섞이지 않으니까 유화제를 넣습니다. (정제유는 콩으로 만드는데 GMO일 가능성이 높고, 석유추출물인 유기용매를 써서 정제)

2. 밀크향을 넣고,                      

3. 믹서기로 저어주면 "봐요 우유 모양으로 변했죠"
"이것을 건조하면 크리머가 됩니다."

- 놀라운 기술 발전으로 식품첨가물은 쓰레기 재료에 색깔과 향을 입히고, 썩지 않게 만드는 연금술이 되었다. 하지만 이런 사기성 식품으로 나와 우리 아이들의 건강은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

Posted by 다른 목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윤기 2010.05.24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도 이번 주에 공장과자 안먹기 운동합니다.

    2주전부터 집중 수업하고 있습니다.

  2. 박지윤 2010.05.24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래서 요새 바나나 딸기우유 등 안먹기 운동 하고있어요~ 벌써 안먹은지 3주는 된거 같아요~
    공장 과자 아이스크림도 노력하고있어요~ ^^*

    좋은 정보 감사해요~ 삼촌~~~

    어제 너무 고생하셨어요.. 오늘도 병원가셔서 힘드시죠~ 힘내시구요 어제 산이랑 결이랑 집에서
    놀아 주려 했는데 못봐서 아쉬워요~

  3. 김행란 2010.05.31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아이가 다니는 학교에서 도서관 축제 준비를 합니다. 아이들을 위해 무엇을 하면 좋을까 생각하다가 도서관에서 책을 많이 읽게 되면 사탕을 하나씩 주더라구요. 그래서 아기스포츠단 친구들과 함께 했던 공장과자 안먹기 운동을 해보려구요. 다행히 사서 도우미 어머님들께서 매우 흥쾌히 승낙해 주셔서 축제때 동극 공연도 보여주고 실험도 하고 관련된 책도 함께 읽으려고 해요. 도움 부탁드려도 되겠죠?

  4. 최지윤 2010.05.31 1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띠용~
    좋지 않을 거란 예상은 하고 있었지만..
    앞으로 절대 사먹진 못할 것 같아요.

    • 다른 목소리 2010.06.01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식품첨가물의 정체를 알면 알수록 소름이 끼쳐요. 그런데 국가와 업체는 아무렇지도 않게 광고를 해대니....시민의 분별력이 필요한 시대입니다.

  5. 나라 2010.07.01 2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나나+ 우유+ 꿀 다기능 믹서로 드르륵 갈아마시니
    뽀얀 진짜 바나나 우유가 금새 만들어졌는데
    인공색소가 들어간 노란색의 바나나맛 우유보다 훨씬~ 신선하고 맛나던데요 ㅎㅎ

    • 다른 목소리 2010.07.06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조금만 품 들이면 얼마든지 건강하고,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데...습관적으로 알록달록한 식품첨가물을 사먹는 버릇, 어떻게 고칠까요?

  6. 이화연 2010.07.21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제가 그토록 좋아하던 바나나우유가 이런식으로 만들어졌던것이였다니!
    감사합니다. 좋은정보를 얻게 되었네요.
    다른분들께도 알려드리려고 하는거니까 이거 퍼가도되죠?

    • 다른 목소리 2010.07.21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함요...출처만 밝히시고 마구 퍼가셔도 됩니다요~~제품 사먹을 때 제조일자 만큼 중요한 것이 성분 확인입니다. 불필요한 첨가물이 정말 많이 들어있습니다.

  7. 허진석 2012.05.04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어찌어찌하다가 이 내용을 보게됐네요 저는83년생 남자입니다 글쓴이 께서는 저보다도 훨 연

    배가 높으실테구요 제가 기억하기에 어릴적에 정말 꼬맹이때 동네 슈퍼가면 둘리바 라고 아이스크림이

    하나에 50원했었습니다 더운 여름이었는데 그 둘리바가 너무 좋았어요 그래서 하루동안 6개를 사먹었고

    결국 배탈이 났습니다 그 기억은 오래도록 남아있네요 불량식품이 몸에 안좋다 라는건 그때 부터 인식

    하기 시작 했나 봅니다. 그치만 어릴때 군것질 말린다고 듣나요 맘껏 먹었습니다 몸에 안좋다고 먹지

    말라고 해도 제가 먹고 싶으면 먹어야했지요 분명 생각해보면 현제 보다 그시절에 슈퍼에 파는 포장된

    과자나 음식이라 해도 지금보다 분명 더 나쁘면 나빴지 좋지는 않았을거라 여겨지는데요

    그래서 말인데요 정말 먹고 싶은게 있다면 그게 일반적으로 나쁜 성분이 있다 라고 여겨져도

    스트레스 받으며 참을 바에 그냥 먹는게 좋다고 봅니다 담배도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2~30년

    이상 펴야지 암이 온다고 하지요 (사람에 따라 다르다고 했음) 저도 지금 12년동안 한번도 끊지않고

    피고 있는 입장이고 저희 아버지도 40년 이상 흡연하시는데 멀쩡하시거든요 그런걸로 볼때

    담배보다 해로운 음식이 있을리도 없고 그냥 먹고 싶은게 있으면 먹고 행복감을 느끼는게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앞에 말씀드렸던 불량식품 많이 먹고 배탈났던 얘기를 한 이유는 어릴적엔 면역력도 약하고

    몸에 좋지 않은걸 (몸에 좋다는것도 과하면 탈이 난다고 하던데) 과하게 먹었으니 그랬지 않나 싶구요

    지금까지 탈없이 잘 살아온 우리가 산증인이 아닌가 싶습니다 병은 유전적으로나 환경적으로 찾아

    올수 있는 부분이기에 음식도 물론 조심하면 좋겠지만 굳이 스트레스 받으면서 헉 저음식에 그런

    나쁜게 있었어? 하며 충격받아가면서 먹을수 있는 행복을 줄여야 하는게 안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지금 까지 제가 드린 말씀은 글쓴이 의 글에 반하는 내용은 아니구요

    이것저것 너무 많은걸 고려하고 따지면서 피곤하게 사는게 과연 잘 사는건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

    한번 남겨봅니다 건강하세요^^